Five Nations 1972: 챔피언십 포기

Five Nations 1972: 챔피언십 포기 및 감동적인 더블린 복귀

이 이야기는 1972년 1월 30일 영국군 낙하산이

연대는 런던데리에서 민권 행진에 발포한 후 13명을 사살했습니다.

시위대는 북아일랜드에서 재판 없이 사람들을 투옥할 수 있는 권한을 당국에 부여하는 새로운 법안에 반대해 시위를 벌였습니다.

블러디 일요일은 문제의 가장 끔찍한 사건으로 영원히 기억될 것입니다.

먹튀검증커뮤니티 즉각적인 여파로 3일 후 Derry에서 사망한 사람들 중 일부가 매장되면서 더블린에 있는 영국 대사관이 불타고 파괴되었습니다.

Five Nations

1972년의 파이브 네이션스는 블러디 선데이 15일 전인 1월 15일에 문을 열었습니다. 웨일즈도 강한 편이었고 아일랜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럭비 팬들 사이에서 기대는 높았지만 곧 스포츠는 다른 것과 마찬가지로 혼란에 빠졌습니다.

Five Nations

아일랜드는 1월 29일 파리 외곽에서 프랑스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면서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런 다음 그들은 2월 12일 Twickenham에서 잉글랜드와 경기를 할 것입니다.

전 아일랜드 주장이자 전 영국 및 아일랜드 라이온스 주장인 윌리 존 맥브라이드(Willie John McBride)는 무장 경비원과 동행했던 것을 회상합니다.

그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런던에 있을 때 보호를 받고 나와 함께 있는 남자에게 ‘이게 얼마나 현실적입니까?’라고 묻던 것이 기억납니다.

“그는 ‘우리는 알지 못하며 앞으로도 모를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당신은 항상 그것을 머리에 매달고 살았습니다.

“북부 개신교인인 내가 아일랜드를 위해 뛰고 있는 일에 대한 메모와 재미있는 것들을 받았지만 그냥 계속했습니다.”

아일랜드는 런던에서 승리했고 경기는 16-12로 끝났습니다. 2승 2패로 그들의 마지막 경기는 스코틀랜드와 웨일즈와의 홈 경기였습니다.

그러나 2월 2일 더블린에 있는 영국 대사관에서 일어난 사건 이후 스코틀랜드와

웨일즈 캠프. 두 팀이 2월 5일에 서로 경기를 펼친 후(웨일스가 35-12로 승리) 두 노동 조합의 관리들이 만나 아일랜드를 방문할지 여부를 논의했습니다.

스코틀랜드의 여행은 2월 26일에 먼저 예정되어 있었습니다. 스코틀랜드가 무엇을 하기로 결정하든 웨일스가 이를 따를 것이라는 데 동의했습니다.

스코틀랜드와 아일랜드 관리들이 대화를 나누었을 때, 그들은 스코틀랜드 선수들의 안전 보장과 다른 곳에서 게임을 할 가능성에 초점을 맞췄습니다.more news

아일랜드 럭비 축구 연합(IRFU)에 두 경기를 중립 지역에서 개최하라는 제안이 있었습니다. 벨기에 전역의 럭비 축구 연합에서 한 명은,

Lorient에 기반을 둔 French-Inter Celtic Popular Aid Committee의 또 다른 사람,

웨일스와 스코틀랜드의 경기가 브르타뉴의 렌과 낭트에서 열릴 수 있도록 주선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머레이필드도 유력한 장소로 제시됐지만 얼스터 대표단의 압도적인 반응은,

그 당시 IRFU를 지배했던 사람은 “Dublin or nothing”이었습니다.

스코틀랜드의 또 다른 주요 – 그러나 근본적인 – 문제는 아일랜드에서 경기를 커버할 준비가 된 보험 회사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는 것입니다.

마침내 그들은 철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단 한 표로 결정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2월 17일 스코틀랜드는 더블린으로 여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되었다.

프랑스 럭비 연맹(French Rugby Federation) 회장인 Albert Ferrasse는 이에 대해 “럭비는 잃을 것이 있고 얻을 것이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아일랜드 럭비는 확실히 잃을 것이 많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