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코로나바이러스: 검역소에서 도망치는

인도의 코로나바이러스: 검역소에서 도망치는 이민자들

정부가 코로나19 봉쇄령을 내린 후 도시를 떠나 마을로 돌아가던 수천 명의 인도인들이 검역소에서 도망치고 있다.

정부 학교와 마을 의회 건물에 수천 개의 대피소가 북부 우타르프라데시 주와 비하르 주에 세워졌습니다.

그러나 그들 대부분은 기본적인 시설이 부족합니다.

인도의 코로나바이러스

먹튀검증커뮤니티 비하르의 일부 대피소에서는 사람들이 밤에 빠져나가 무료 식량을 얻기 위해 낮에 돌아왔습니다.

Uttar Pradesh와 Bihar는 인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주에 속하며 총 인구는 3억 5천만 명이 넘습니다. 인구 밀도가 높은 이 지역에서

발병하면 재앙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인도에서 가장 가난한 이들 주에 사는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생계를 찾아 델리, 뭄바이, 콜카타와 같은 대도시로 이주합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구자라트의 섬유 및 다이아몬드 산업에 종사합니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3월 24일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령을 발표했을 때, 수십만 명의 사람들이 직장에서 쫓겨나고

생계를 꾸릴 수단도 없이 도시를 떠나기 시작했습니다.

인도의 코로나바이러스

수천 명이 집으로 돌아가기 시작하면서 두 주 정부는 귀국자들에 대해 14일 의무 격리를 명령했습니다.

이주민들이 거주할 수 있는 곳은 의회 건물과 학교 등으로 파악됐지만 대부분 코로나19 증상이 확인돼 귀가가 허용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마을 안팎의 검역 시설에 갔던 사람들 대부분은 마을과 집을 방문하기 위해 떠났거나 들락날락했습니다.

Uttar Pradesh에서는 여러 지역에서 위반 신고가 접수되었으며 지역 저와 이야기를 나눈 기자들과 주민들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습니다.

Pratapgarh의 한 현지 언론인 Amitendra Srivastava는 자신의 마을로 돌아온 5명이 Babu Patti 학교 건물에 설치된 격리 센터에

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언론인으로서의 영향력을 이용하여 최고 행정부와 보건 당국자들을 불렀습니다.

그는 “30시간 뒤에 의사 팀이 마을을 방문하여 귀국자들을 확인했지만 집에 머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노이다에 있는 BBC 힌디어의 사미라트마즈 미슈라(Samiratmaj Mishra)는 격리된 사람들이 그곳에 남아 있도록 할 책임이 있는

마을 추장이 사람들이 떠나는 것을 막을 경찰이나 보안 요원이 없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는 Uttar Pradesh에서 촌락 평의회 선거가 연말에 예정되어 있으며 그런 시기에 사람들을 적대시할 수 있는 촌장은 없다고 말합니다.

지난 주, 사람들이 검역소에서 도망쳤다는 여러 보고가 있은 후, Uttar Pradesh의 Yogi Adityanath 최고 장관은 시설에서 누군가가

실종된 채로 발견되면 최고 경찰과 행정부 관리들이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경찰은 지난 며칠간 도주하는

사람들을 추적하고 이들을 상대로 사건을 접수했다.More News